• 최종편집 2024-04-19(금)
 


스크린샷 2024-02-06 170909.png


[예산]예산군 소재 바닥재 전문기업인 ㈜녹수(대표 고동환)가 지난달 24일부터 26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 바닥재 전시회 ‘TISE 2024(The International Surface Event 2024)’의 Best of Awards에서 2년 연속 최고상을 수상했다.

 

녹수는 지난해 세계 최초로 폐식용유와 같이 버려지는 자원으로 만들어 탄소 저감에 기여하는 식물성 바이오 원료 PVC(Bio-Circular Balanced PVC)를 전 제품에 도입했다.

 

특히 올해는 폐 PET 병을 재활용한 탄소 저감 프탈레이트-프리 가소제를 추가 도입해 바닥재 원료의90% 이상을 차지하는 원료를 지속가능한 원료로 대체하는 원료 전환 혁신을 인정받아 Sustainability/Disruption 부문 최고상을 연속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 전시회에서 가장 주목 받은 제품은 탄소 저감에 기여하는 지속가능 원료를 적용한LVS+GREEN, LVT+GREEN 제품군이다.

 

그중 글로벌 특허 기술로 시공 시간과 비용을 혁신적으로 줄인 기술력에 최고 수준의 소음 저감 기능을 구현한 어쿠스틱 세타그립(Acoustic Setagrip)이 혁신성과 친환경 측면에서 큰 호평을 받았다.

 

또한 지난 20년 간 검증 받은 품질과 세계 최다 디자인을 보유한 제품으로 세계 최초의 비접착식 친환경 시공방식의 에코레이(ECOLAY+), 기존 카펫이 가진 위생성에 대한 우려를 해결하면서 유지관리가 쉽고 뛰어난 내구성, 방수 기능을 구현한 하이브리드 카펫 바닥재인 룸플러스(LOOM+)까지 참관객의 이목을 끌었다.

 

고동환 대표는 “바닥재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원료를 재활용자원을 활용한 탄소저감원료로 전환한 곳은 전 세계 바닥재 업계를 통틀어 녹수 뿐” 이라고 강조하며 “글로벌 LVT 바닥재 산업에서 세계 최초를 이끌어 온 녹수의 혁신 리더십으로 원료부터 생산, 완제품과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모든 단계에서 지속가능성을 실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녹수의 친환경 기술이 집약된 바닥재 제품은 작년 국내에서 첫 출시돼 녹수의 전 세계 생산기지를 통해 50여개국에 수출, 판매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87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산 녹수, 세계 최대 규모 TISE 전시회 최고상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